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인터뷰

뜨거운 에너지, 고집스러운 펑크 - 소닉 스톤즈(Sonic Stones) 인터뷰
인터뷰 2019.11.15 11:53

뜨겁고 고집스럽다. 99년 등장 이래 꼬박 20년이 흘렀지만 '록 대장' 이용원은 건재하다. 펑크에 대한 애정, 에너지 넘치는 라이브, 또 무엇이든. 2017년 소닉 스톤즈(Sonic Stones)를 통해 쟁쟁한 동료들과 힘을 합치며 오히려 더욱 단단해졌다. 정무진, 강민석, 그리고 새로 합류한 이해완까지 함께하며 이용원의 펑크는 한 발 더 앞으로 내딛었다. 팀으로 정규 2집까지 발매한 지금, 소닉스톤즈의 이용원과 멤버들은 어떤 청..

재정비를 마친 'Hard & Loud' - 해리빅버튼(HarryBigButton) 인터뷰
인터뷰 2019.11.14 14:58

Q. 반갑다. 먼저 각자 소개를 부탁한다. 이성수 : 보컬과 기타를 맡고 있는 이성수다. 김인영 : 베이스 김인영이다. 유연식 : 드럼 치는 유연식이다. Q. 해리빅버튼이란 어떤 밴드인가. ‘하드 앤 라우드’로 스스로를 정의하곤 하는데, 보다 정확히 지향하는 색깔에 대해 설명을 듣고 싶다. 이성수 : 빈티지함과 모던함을 동시에 추구하는 하드록 밴드다. ‘하드 앤 라우드’는 문자 그대로 강하고 큰 소..

쇼다운 쇼, 쇼맨다운 쇼맨 - 크랙샷(Crackshot) 인터뷰
인터뷰 2019.11.13 14:01

Q. 반갑다. 간단한 자기 소개 부탁한다. 윌리 : 기타와 리더를 맡고 있는 윌리다. 대니 : 드럼 치는 대니다. 빈스 : 빈스라고 하고, 노래를 부르고 있다. 사이언 : 베이스 사이언이다. Q. 크랙샷은 어떤 음악을 하는 밴드인가. 윌리 : 우리가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색채에 대해서는 2013년 결성 이래 항상 연구해왔다. 보컬과 팀 사운드에 가장 잘 맞는 80년대 글램 메탈을 래퍼런스로 잡았고, 그러면서도 장르의 틀에 갇히지..

파급효과를 위한 연대 - 노머시 페스트(No Mercy Fest) 인터뷰
인터뷰 2019.11.12 10:03

하야로비 기획을 되돌아보면 밴드를 다루는 인터뷰는 속된 말로 우는 소로가 서두를 꾸밀 때가 많았다. 앨범 내기 어렵다, 공연 열기 어렵다, 홍대씬이 어렵다 등등. 특별히 '감성팔이'를 하고 싶어서 하는 말이 아니다. 진부함을 피하기 위해 의식적으로 다른 포인트를 잡으려고는 하지만, 실제로 밴드들을 옆에서 봤을 때 가장 두드러지는 이야기는 생존 그 자체다. 인상적인 부분은, 그럼에도 누군가는 미래를 내다보고 더..

'인스턴트 밴드'를 졸업한 다음 이야기 - 뉴클리어 이디엇츠(Nuclear Idiots) 인터뷰
인터뷰 2019.11.10 04:09

미디어의 역할은 역사가가 하는 일과 별반 다르지 않다. 특별한 사람이 가는 길을 따라 밟으며 그가 남긴 가치를 기록하는 것. 하야로비는 그중 음악세계, 특히 밴드를 타겟으로 잡고 현장을 좇고 있다. 모니터 앞이 아닌 아티스트 옆에서, 단발성이 아닌 지속적인 취재를 통해 누락되는 역사를 채워넣으려 하고 있다. 그래서 지난 6일 하야로비는 뉴클리어 이디엇츠(Nuclear Idiots)를 다시 한 번 만났다. 정규준비 전, 정규준..

Copyright ⓒ 2018 By Hayarobi. All right reserved.